공지사항

Home/게시판/공지사항
공지사항 2017-09-12T16:55:58+00:00

[성명] 고건 총리의 몰역사성을 규탄하며

작성자
palaceguide
작성일
2004-01-14 00:00
조회
3256
고건 총리의 몰역사성을 규탄하며, 문화재 파괴 주장을 즉각 중단하라! 정부(고건 총리)는 옛 덕수궁터(경기여고 부지)에 미국 대사관을 신축토록 하되, 같은 부지에 궁내 전각이었던 흥덕전. 흥복전도 복원하는 ‘보존, 신축 병행안’ 과 ‘대체부지안’ 등 두 가지가 검토되고 있다고 밝히며, ‘경기여고 부지는 미대사관과 흥덕전. 흥복전이 함께 들어설 수 있는 면적’이라며 ‘다만 전각들은 원래 위치가 아니라 약간 비켜나서 복원될 것’ 이며 ‘복원을 위해 덕수궁 터 주변의 일부 부지의 구입도 검토했으나 가격이 비싸다’며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라고 밝혔다. 또한 정부는 문화유적지보호 및 문화주권사수를 주장하는 시민모임의 반대에 부딪힌 옛 덕수궁터 미대사관 신축문제의 해결을 위해 두 가지 안을 이달말 열릴 예정인 문화재위원회 4개 합동회의에서 설명키로 했다고 말했다. 우리는 정부와 고건 총리의 몰역사성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으며, 고건총리의 발언을 문화재를 파괴하고 법을 초월한 망언으로 규정한다. 그 이유는 다음과 같다. 첫째, ‘보존과 신축 병행 주장’은 문화재 파괴 행위이다. 현재 지표조사에서 밝혀진 경기여고터는 모두 덕수궁 궁궐 영역이며, 정부와 고건 총리가 ‘보존과 신축 병행을 주장’하는 터는 모두 덕수궁 영역으로 선원전을 비롯해 흥덕전과 흥복전 등의 전각 있던 곳이다. 그런데 그 터 위에 15층 규모의 미국대사관을 신축하고 그 짜투리 땅에 흥덕전과 흥복전을 짓겠다고 하며 여기에 ‘복원’이니 하는 따위의 말을 갔다 붙이고 있는 것이다. 섣부른 복원 보다는 현상의 보존이 우선해야 한다. 게다가 옛 덕수궁 터의 상징적인 건물인 선원전은 언급도 되지 않고 있다. 단순히 흥덕전과 흥복전의 건물만 복원한다는 것은 우리 궁궐건축을 몰라도 너무 모른다고 밖에 할 수 없다. 우리나라 건축 즉 궁궐의 전각건물(흥복전, 흥덕전)은 비록 규모가 작다하더라도, 전각건물과 같이 존재해야 하는 영역(공간)이 있다는 것이다. 그 전각을 둘러싸고 있는 담장까지 전각의 영역(공간)으로 본다면 마땅히 경기여고 터 모두는 덕수궁의 영역이며, 보존가치가 있는 문화유적이다. 하물며 민가에서도 사랑채 영역과 안채의 영역이 구분되며, 우리 한국 건축이 가지는 아름다움이 바로 공간의 절묘한 배치와 조화이다. 둘째, 미국대사관의 정원조형물에 불과하며, 시민의 접근도 원천 봉쇄된다. 만약 미국대사관을 짓고 흥덕전과 흥복전의 전각만을 복원한다면 미대사관 보안을 위해 시민의 접근을 차단해 버릴 것이고, 결국 복원된 흥덕전과 흥복전은 미국대사관의 정원조형물에 불과한 치욕의 역사복원현장으로 남을 것이며, 올바른 복원의 모습이 아니라 또 다른 문화재훼손이라는 것을 명심하기 바란다. 셋째, 문화재위원회에 부당한 압력 행사를 즉각 중단하라! 정부와 고건 총리는 문화재위원회에서 정부의 입장을 설명하겠다고 했는데 이는 문화재위원회에 부당한 압력을 행사하겠다는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 문화재위원회는 지표조사 결과와 지표조사 기관의 설명으로 충분한 것이다. 덕수궁 터 보존 여부의 결정은 문화재위원회에서 고유권한이다. 그런데 문화재위원회를 앞둔 시점에서 총리의 발언은 매우 적절치 못하다. 또한 문화재의 복원 여부와 방법은 신중한 검토와 절차가 필요한데 행정가의 판단에 따라 복원할 전각과 형태, 위치가 결정된다는 것은 참으로 한심한 일이 아닐 수 없다. 이런 식으로 하려면 문화재위원회나 문화재보호법이 무슨 필요가 있단 말인가. 또다시 권위주의 정권시절의 문화재 파괴 행태를 반복하려 하는가. 우리는 고건 총리가 위와 같은 망언을 계속 쏟아내면서 문화재위원회에 대한 사실상의 압력 행위를 계속한다면, 덕수궁 터 파괴의 주범이자 문화유산 보존정책의 적으로 규정하여 대응하지 않을 수 없음을 분명히 밝혀둔다. 고건 총리와 정부는 문화재 파괴책동을 즉각 중단하고 법에 따라 문화재위원회의 결정을 조용히 기다리길 바라며, 지금 당장 엉터리 ‘보존, 신축 병행안’ 을 철회하고 대체부지 마련을 위한 노력만 하기 바란다. 덕수궁 터 미대사관 아파트 신축 반대 시민모임